제 1화 차가운 남편

하이시의 12월은 작년 보다 춥다. 윤슬은 아무 표정 없이 소파에 앉아 아래층에서 들려오는 시어머니의 핀잔을 듣고 있었다. “윤슬아, 너는 애 못 낳으면 그만이야? 지금이 몇 시인데 아직도 밥을 안 해! 나랑 민혁이 굶어 죽이려고 하는 거지?” 윤슬은 부시혁과 결혼한 지 6년이 되었다. 시어머니는 윤슬이 아이를 못 낳는다고 뒤에서 그녀를 험담했다. 하지만 부시혁이 처음부터 그녀와 잠자리를 하지 않았다는 것을 누가 알겠는가? “나 학교 가야 되니까 빨리 내려와서 가방 정리해!” 왕수란을 뒤따라 한 소년이 윤슬을 재촉했다. 부민혁은 부시혁의 동생이다. 그야말로 못된 악마같이 처음부터 윤슬을 괴롭혔다. 부민혁은 형의 부인이 만만했다. 윤슬은 기계처럼 부엌으로 가 밥을 하고, 부민혁의 책가방 정리한 후 도시락을 넣어줬다. “어머니, 식사하세요!” 왕수란은 윤슬의 바보 같은 모습을 보고 짜증을 내며 물컵을 테이블 위에 세게 내려놓았다. “네가 간이 부었구나? 우리 아들 집에 살면서 우리 아들 돈 쓰면서 감히 나를 그런 표정으로 봐? 당장 시혁이한테 전화해서 이혼하라고 해야겠어!” 윤슬이 손에 들고 있던 그릇이 떨렸다. 그녀는 한숨을 내쉬고 애써 웃음을 지으며 말했다. “어머니, 저 그런 적 없어요.” 왕수란은 윤슬의 말을 믿지 않고 비꼬며 말했다. “윤슬아, 할머니가 너를 도와줄 거라고 생각하지 마. 네가 시혁이 부인 자리를 차지했지만 유나 앞에서 너는 아무것도 아니야!” 윤슬은 ‘유나’라는 여자의 이름을 듣자마자 얼굴이 새하얗게 질렸다. 부민혁은 뭔가 알아차린 듯 웃음을 지었다. “유나 누나 곧 퇴원하는 거 모르지? 형이 유나 누나 데려와서 우리랑 같이 산다고 했어.” 윤슬은 깜짝 놀라 그릇을 놓던 손을 부들부들 떨었다. 왕수란은 윤슬의 억울해하는 모습에 콧방귀를 뀌며 손사래를 치며 짜증을 냈다. “밥맛 떨어지니까 당장 내 앞에서 꺼져!” 왕수란의 말에 윤슬은 곧장 위층으로 올라가 다시 소파에 앉았다. 저녁 무렵, 마이바흐가 한 대가 문 앞에 멈추어 섰다. 윤슬은 소파에서 벌떡 일어나 베란다로 달려갔다. 훤칠한 자태의 슈트를 차려입은 잘생긴 남자가 차에서 내렸다. 아우라가 그야말로 연예인들 보다 멋있었다. 남자는 누군가 자신을 보고 있는 것을 눈치채고 고개를 들자 윤슬과 눈이 마주쳤다. 그의 눈빛은 차갑고도 무정했다. 윤슬은 그의 눈빛에 이미 익숙해 입술을 삐죽거렸다. 부시혁이 방에 들어오자 윤슬은 평소처럼 목욕물을 받아주며 말했다. “여보, 할머니께서 절에 다녀오신지 거의 한 달이 다 돼가요. 오후에 전화 와서 부적 하나 받아준다고 하시던데...” “당신한테 할 말 있어.” 부시혁이 목욕물을 받느라 바쁜 윤슬을 불렀다. 윤슬이 고개를 돌려 부시혁을 바라봤다. 부시혁은 윤슬을 빤히 쳐다봤다. 그의 눈동자에는 냉정함, 소외감이 있었지만 유일하게 정은 없었다. 부시혁이 입을 열었다. “유나 올 거니까 내일 짐 챙겨서 나가줘.” 윤슬의 마음이 무너져 내렸다. 부민혁의 말이 맞았다. “안 나가면요?” 윤슬은 조그마한 목소리로 말했다. 부시혁이 눈살을 찌푸렸다. 평소 부시혁의 말이라면 모두 받아주던 윤슬이 처음으로 거절을 했다. 부시혁이 냉담하게 말했다. “6년 전에 어떻게 나랑 결혼했는지 잊지 마.” 윤슬은 절대 잊을 수 없었다. 고유나가 교통사고를 당했을 때 윤슬이 신고를 했고, 고유나에게 RH- 혈액형을 수혈해 줬다. 부시혁은 그녀에게 고마워하며 소원 하나를 들어줬다. 그 당시 윤슬의 유일한 소원은 바로 부시혁과 결혼하는 것이었다. 고등학교 때 부시혁을 처음 봤을 때부터 마음속에 간직한 소원이었다.
Previous Chapter
1/1200Next Chapter

© Webfic, All rights reserved

DIANZHONG TECHNOLOGY SINGAPORE PTE. LT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