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장

“연… 연성아, 날 받아줘.” “심연재, 내가 누군지 똑바로 봐.” 갑자기 주위가 밝아지며 자신을 누르고 있는 남자의 얼굴을 본 심연재는 동공이 수축했다! “변형주? 왜 당신이야?” 심연재의 턱을 잡은 변형주는 차가운 얼굴로 말했다. “내 침대로 기어오를 때면 내가 만만한 게 아니라는 걸 깨달아야지.” “그런 게 아니야, 내가 잘못….” 심연재는 밀어내며 버둥거렸지만 이미 늦었다. 찢어질 것 같은 고통이 엄습하더니 그녀는 이 어두운 밤으로 집어삼켜졌다…. 일이 끝난 뒤, 변형주는 그녀에게 카드를 던져주었고 심연재는 그의 뺨을 날렸다! 혀로 볼 안쪽을 꾹 누른 그는 조롱하듯 웃었다. “바라던 게 이거 아니었어? 응?” 그 말은 심연재를 완전히 무너트렸다. 지금 그녀는 후회할 여지도 없었다. “변형주, 난 돈 말고 나랑 결혼해!” 3년 후, 리버빌리지. 심연주는 티비에 송출되고 있는 연예 뉴스를 보고 있었다. 안무가 간유아가 예기치 못한 사고로 무대에서 추락했고 현장은 혼란스럽기에 그지없었다. 정장 차림의 한 남자가 차가운 얼굴로 인파 속을 헤치고 들어가더니 다친 여자를 안아 든 채 빠르게 현장을 벗어났다. 비록 옆얼굴뿐이었지만 결혼한 지 3년이나 된 그를 심연재가 재가 되어도 알아볼 수 있었다. 어젯밤… 바로 저 남자가 침대에 누워 오늘 일찍 돌아오겠다고 했었다. 심연재는 고개를 돌려 식탁에 놓인 차갑게 식어버린 음식들을 쳐다봤다. 그건 그녀가 오후 내내 고생하며 열심히 만든 것들이었다. 심연재는 자리에서 일어나 음식들을 전부 쓰레기통에 부어버렸다. 하얀 손등에 일어난 두 개의 물집은 무표정하게 음식을 버리는 그녀의 행동과 선명한 대비를 이루었다. 음식을 버린 심연재는 위층으로 올라가 짐을 정리했다. 변형주와 혼인신고를 한 날 그들은 이혼 협의를 맺었었다. 기한은 3년으로, 간유아가 해외에 유학을 가 있는 기간이었다. 비록 약속한 기한과 3개월이나 남았지만 간유아가 미리 귀국했으니 그 이혼 협의서도 정식으로 실가 있겠지? 캐리어를 들고 아래층으로 내려간 심연재는 떠나기 전 변형주에게 전화를 걸었다. 남자의 짜증 섞인 목소리가 스피커를 통해 들려왔다. “무슨 일이야?” 남자의 냉담한 목소리에 휴대폰을 쥔 심연재의 손이 하얗게 질려갔다. 어젯밤의 약속을 잊은 게 분명했다. 그럴 만도 했다. 남자가 침대에서 한 말에 신용이 있을 리가? “저녁 먹었어?” 그녀의 그런 싱거운 질문에 대답하고 싶지 않은 듯 전화 너머는 잠시 침묵했다. “별일 없으면 끊어, 바빠.” 간단명료한 말 한마디를 끝으로 통화는 끊겼다. 그리고, 심연재는 차를 몰고 집을 떠났다. 집안 차고에서 가장 비싼 차를 골랐다. 외제차 더미에 주차되어 있을 때는 그다지 특별함을 느끼지는 못했지만, 도로에 나서자 웅장한 기세가 순식간에 드러났다. 그녀는 곧장 시에서 가장 비싼 7성급 호텔로 가 블랙 카드를 꺼내 카운터에 건넸다. “스위트 룸이요, 3개월 동안요.” 카운터는 웃으며 블랙 카드를 건네받았다. “네, 고객님. 총 30억입니다. 예약하신 것은 스위트 룸으로 예정된 기한보다 일찍 퇴실하시게 된다면 30%의 위약금이 발생합니다.” 심연재는 표정 하나 변하지 않고 대답했다. “결제할게요.” 내일이면, 변형주의 돈을 쓸 수 없을지도 몰랐다. 그녀는 변호사에게 작성하라고 한 이혼 협의서는 재산을 반으로 나누는 내용이었다. 하지만 만약 변형주가 동의하지 않고 그녀와 제대로 맞선다면 무일푼으로 쫓겨날지도 모르는 일이었다. 그도 그럴 것이 변전 그룹의 변호사단은 업계의 최고 엘리트들만 모인 탓에 그들이 하지 못하는 일은 없었다. 그렇다면 그녀는 아직 변 대표 사모일 때, 쓸 수 있을 때 돈을 쓸 생각이었다. 어차피 지금 쓰지 않는다면 죄다 내연녀 손에 들어갈 돈이었다. 카드를 긁고 프런트 직원은 공손하게 카드를 돌려주었다. “고객님, 여기 방 키입니다!” 지금, 이 순간, 주변에서 심연재를 보는 눈빛은 마치 돈을 물 쓰듯 쓰는 졸부 보듯 했다. 병원 수술실 밖. 카드 결제 내역을 본 변형주는 미간을 살짝 찌푸렸다. 금액 때문이라기보다는 결제처가 7성급 호텔이기 때문이었다. 미간을 찌푸린 변형주가 막 심연재에게 전화를 걸려는데 간유아가 의사의 손에 이끌려 수술실에서 나왔다. 아직도 무대 의상을 입고 있는 데다 팔에는 추락하면서 무대 장식에 긁힌 상처가 가득했다. 이제는 전부 봉합해 더 섬뜩해 보였다. 그리고 간유아의 안색은 덮고 있는 이불보다도 하얗게 질려 있었다. 휴대폰을 내려놓은 변형주가 가다가 물었다. “선생님, 어떤 상황입니까?” “가벼운 뇌진탕에 연조직 타박상이 여러 군데 있습니다. 척추에도 가벼운 외상이 있지만 검사 결과를 봤을 땐 몹시 심각한 수준은 아닙니다.” 비록 아주 심각한 부상은 아니었지만 그래도 그토록 높은 곳에서 추락한 터라 간유아의 낯빛은 아직도 창백했다. 그녀는 불안한 얼굴로 의사에게 물었다. “앞으로 제 일에 영향이 있을까요?” 의사의 대답은 아주 보수적이었다. “그건 회복 이후의 상태를 봐야겠지만 그럴 가능성을 배제할 수는 없습니다.”
Previous Chapter
1/100Next Chapter

© Webfic, All rights reserved

DIANZHONG TECHNOLOGY SINGAPORE PTE. LT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