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수와 사랑에 빠져버렸다

원수와 사랑에 빠져버렸다

By: Webfic
7.6
Ongoing
Updated up to Chapter 1359
348.6K
Views
Read Now
Share:
facebooktwitterinstagramcopy
한차례의 비행기 사고로 그도 그녀도 고아가 되었다. 하지만 이 모든 것은 그녀의 아버지가 초래한 것이다.8살에 그녀는 자신보다 10살이나 많은 그로 인해 목가 네로 들어오게 되었다. 그것이 그의 선의라고 생각했는데 뜻밖에도 그는 그녀에게 빚을 받으려 한 것이었다.10년 동안 그녀는 줄곧 그가 그녀를 미워한다고 여겼다. 그는 누구에게나 자신의 따뜻함을 나누어 주었지만 유독 그녀에게만 차가웠으니까…그는 그녀가 자신을 오빠라고 부르는 것을 허락하지 않았다. 오직 이름만 부르게 했다. 목정침, 목정침, 한 번, 또 한 번 그의 이름이 가슴에 뿌리 깊게 새겨진다…

© Webfic, All rights reserved

DIANZHONG TECHNOLOGY SINGAPORE PTE. LT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