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죄하는 마음으로 널 사랑할게

속죄하는 마음으로 널 사랑할게

By: Webfic
8.8
Ongoing
Updated up to Chapter 100
6.6K
Views
Read Now
Share:
facebooktwitterinstagramcopy
"강수지, 강씨 집안이 나한테 진 빚은 네가 다 갚아야 해!" 아버지를 죽인 원수는 절대 용서할 수 없다. 이변섭은 강수지를 정신병원에 처넣고 온갖 수모를 겪게 하면서 괴롭혔다. 그런데 2년 후, 그는 그녀와 결혼했다. "착각하지 마, 넌 그냥 또 다른 방식으로 나한테 속죄하는 것 뿐이야." 그는 그녀를 증오했고, 오직 혼자서만 그녀를 괴롭히려고 했다. 강수지는 한편으로 온갖 괴롭힘을 참아내면서, 다른 한편으로는 진실을 밝혀 강씨 집안의 결백을 증명하려 했다. 그후, 강수지는 수집한 증거자료들을 이변섭의 얼굴에 던지면서 "난 너에게 아무것도 빚 진거 없어."라고 말했다. 그후 이변섭은 하루 사이에 초췌해졌다. 그는 매일 그녀의 귓가에 속삭이듯 말했다. "수지야, 제발 날 떠나지 마. 네가 날 떠나면 넌 곧 내 시체를 보게 될거야..." "이변섭, 지금 나한테 협박하는 거야?!" "내가 너에게 그럴 리가 없잖아? 너도 우리 아이가 아빠 없이 자라는 걸 바라지는 않잖아?"

© Webfic, All rights reserved

DIANZHONG TECHNOLOGY SINGAPORE PTE. LT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