떠나간 호구를 붙잡는 법

떠나간 호구를 붙잡는 법

By: Webfic
8.3
Ongoing
Updated up to Chapter 340
87.9K
Views
Read Now
Share:
facebooktwitterinstagramcopy
주한결에게게6년동안 호구 짓을 하면서 눈길 한 번 받은 적이 없었다. 그러다 오랜만에 다시 만났을 때, 그 여자애는 나에게 웃으며 사랑받지 못하는 사람이 제삼자라고 말했었다. 그리고 그는 웃으며 그 여자의 손을 잡았다. . 그 순간, 나는 내가 보였던 모든 진심이 다 우스갯거리에 불과하다는 것을 깨달았다. 그러다 내가 포기를 선택하고 다른 결혼반지를 받아들었을 때야 그는 눈시울을 붉히면 말했다. “가지마. 제발.” 나의 사랑이 완전히 불타 없어져 재가 되어서야 그는 불을 지폈다.

© Webfic, All rights reserved

DIANZHONG TECHNOLOGY SINGAPORE PTE. LT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