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표님, 사모님은 이미 떠나셨습니다

대표님, 사모님은 이미 떠나셨습니다

By: Webfic
7.3
Ongoing
Updated up to Chapter 1343
242.6K
Views
Read Now
Share:
facebooktwitterinstagramcopy
염정훈과 결혼한지 3년, 서정희는 끝내 염정훈이 마음속에 10년간 숨기고 있던 첫사랑을 이기지 못했다.위암 확진을 받은 그날, 염정훈은 첫사랑의 아들 검진을 함께해주고 있었다.서정희는 울지도 소란을 피우지도 않은 채 얌전히 이혼 서류를 들고 떠났지만 찾아온 건 더 큰 보복이었다.알고보니 염정훈이 서정희와 결혼했던 이유는 동생의 복수때문이었고, 크게 앓고 있을 때 염정훈은 그녀의 턱을 쥔 채 차갑게 말했다.“이건 너희 집안이 진 빚이야.”끝내 집안이 파산하고, 아버지가 교통사고로 식물인간이 되어 모든 희망을 잃은 그녀는 고층에서 뛰어내렸다.“우리 집안이 너한테 진 목숨값, 이걸로 갚은 거야.’늘 고귀하기만 했던 염정훈은 눈시울을 붉힌 채 바닥에 무릎을 꿇고 미친 것처럼 그녀에게 돌아오라고 빌고 또 빌었다.

© Webfic, All rights reserved

DIANZHONG TECHNOLOGY SINGAPORE PTE. LTD.